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DDP 외벽에 빛으로 그린 초현실세계…서울라이트 개막

등록 2021.12.0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시 뛰는 서울, 함께 하는 DDP' 주제로 17일 개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디자인재단은 오는 17일 대형 라이트쇼인 '서울라이트'를 개막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220m 외벽 전면에 구현되는 초현실 세계인 메타버스 공간에서 다채로운 미디어 아트가 펼쳐진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오는 17일 대형 라이트쇼인 '서울라이트'를 개막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라이트는 DDP 외벽 전면에 영상을 투사해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주는 미디어 파사드 축제다.

올해 3회를 맞는 축제는 '다시 뛰는 서울, 함께하는 DDP'를 주제로 코로나19로 지친 서울시민과 전세계인을 위로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내년 1월2일까지 매일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4차례씩 펼쳐지는 미디어아트가 서울의 밤을 빛으로 수놓는다.

메인 작품은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서울대 교수인 박제성 작가의 '자각몽-다섯가지 색'이다. '블랙(빛이 없는 우주)', '그린(생명체로서의 서울)', '화이트(메타버스라는 초현실적 생태계)', '레드(메타버스 안의 에너지와 생명력)', '블루(기술과 인간의 진화)' 등 5가지 색을 테마로 한 미디어아트를 12분간 선보인다.

DDP 외벽뿐 아니라 뒤편 공원도 '빛의 정원'으로 재탄생한다. 공원 슬로프를 설치되는 2m 높이의 라이팅 트리 100개가 주변을 화려하게 밝힌다. 빛의 정원은 서울디자인재단과 아메리칸 익스프레사의 협업으로 조성된다.

오는 18일에는 'DDP포럼-서울라이트'가 DDP에서 비대면으로 개최된다. 박제성 작가를 비롯해 뇌 과학자인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안무가 차진엽이 모더레이터로 참여해 '메타바이오아트와 몸'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포럼은 DDP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서울라이트의 후속 프로그램으로는 국내 최고의 스트릿 댄서이자 안무가인 리아킴의 댄스를 모션 데이터로 변환한 미디어 아트 '빅 무브 with Lia KIM'이 내년 1월~2월 중순 찾아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