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칠곡 중증장애인시설 이사장 성추행 논란…시민단체 폭로

등록 2021.12.08 19:30:38수정 2021.12.08 19:39: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칠곡=뉴시스] 박홍식 기자 = 경북 칠곡군의 한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성추행 등이 벌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8일 대구여성회, 경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36개 시민단체는 "A사회복지법인 산하 장애인시설에서 장애인들이 이사장으로부터 인권침해, 성추행, 학대와 방임, 갈취 등을 당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들은 "수 년 간 법인 이사장이 장애인들을 성추행하고,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과 시설보조금을 착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시설 직원들이 장애인들의 성추행을 두고 볼 수 없어 성희롱과 괴롭힘을 노동청에 진정하고 형사고소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사장은 성추행 피해자와 목격자에게 '신체접촉에 고의성이 없었다'는 확인서에 사인을 강요하고 개별면담을 통해 회유와 협박을 했다"고 분개했다.

그러면서 "이사장은 직원들을 시켜 장애인들의 보호자를 찾아가 자신에게 유리한 확인서를 받으려고 하는 등의 행태를 보이고, 심지어 직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며 추궁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또 "경찰은 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가해자를 엄중처벌하고 경북도는 가해자 해임, 임시이사 파견조치를 즉시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칠곡군은 지난 10월 13일 경북도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 학대신고를 접수한 뒤 다음날 인권과 보조금 집행, 금전 편취 등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군은 1,2차 진상조사를 한 뒤 13건의 행정상 시정조치를 내리고 660여만원을 환수 조치했다.

군과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은 지난달 9일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으며, 칠곡군은 이사장의 직무집행 정지와 해임명령을 경북도에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