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골프 황제' 복귀…우즈, 아들과 PNC 챔피언십 출전

등록 2021.12.09 11:0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2월 차량 전복 사고 후 첫 대회 참가

associate_pic

[올랜도=AP/뉴시스]지난해 PNC 챔피언십에 참가한 타이거 우즈(왼쪽)와 그의 아들 찰리. 2020.12.21.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차량 전복사고 후 재활에 집중해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필드로 돌아온다.

PNC 챔피언십 조직위원회는 9일(한국시간) "우즈가 아들 찰리와 함께 19~20일 열리는 PNC 챔피언십에 출전한다"고 밝혔다.

PNC 챔피언십은 메이저 또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들이 가족과 팀을 이뤄 겨루는 이벤트 대회다.

우즈가 대회에 나서는 건 10개월 만이다.

그는 지난해 2월 LA 인근 란초 팔로스에서 운전 중 사고로 오른 다리에 복합 골절상을 당했다. 우즈가 탄 차량은 '롤링힐스 에스테이츠' 간판을 들이받고 중앙분리대를 넘어 관목숲 사이로 45m 이상 지난 뒤 전복됐다.

이후 회복에 매진해 왔고, 마침내 다시 필드에 서게 됐다.

우즈는 "길고 힘든 한 해였지만 아들 찰리와 함께 PNC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집행위원장인 IMG의 엘러스테어 존스턴은 "우리는 우즈의 대회 참가를 위해 꽤 오랫동안 연락을 해왔다. 그가 PNC챔피언십에 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즈는 지난해에도 이 대회에 아들과 함께 참가해 7위에 오른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