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가속화에…시진핑 "中 인권운동 눈부신 성장"

등록 2021.12.09 12:00: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시진핑, 인권 포럼에 보낸 축하 서한서 밝혀
"자국 상황에 맞게 인권 발전 경로 선택해야"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11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에서 시진핑 주석이 연설하고 있다.  이번 6중전회에서 중국공산당은 이날 창당 100년 역사상 세번째 '역사 결의'를 채택했다. 2021.11.12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의 인권운동은 눈부신 성장을 했으며, 국가마다 자국 상황에 맞게 인권 발전 경로를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신장 위구르 지역 인권탄압 문제를 이유로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잇따라 선언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발언이어서 주목된다.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시 주석은 8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1 남남인권포럼'에 보낸 축하 서한에서 "인권은 인류문명 진보의 상징이라고 강조하면서, 더 나은 삶에 대한 인민의 열망을 목표로 삼는 것은 모든 국가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은 항상 인권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정당"이라고 강조, "중국은 인민 중심적 접근을 견지하고, 인민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며, 발전을 통해 인권과 인민의 민주주의 전 과정을 증진시킨다"고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인권운동은 눈부신 성과를 거뒀으며, 중국 인민은 이제 인권 보호 측면에서 더 큰 이익, 행복과 안전의식을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특히 "인권 실천은 다양하며, 전 세계 국가는 자국의 상황에 맞는 인권 발전 경로를 선택해야 하고, 선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모든 개발도상국가들과 함께 인류 공동의 가치를 실현하고, 진정한 다자주의와 국제 인권 운동의 건전한 발전에 지혜와 힘을 보탤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way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