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창원대박물관 '패총에 묻힌 개, 사람곁으로 오다' 특별전

등록 2021.12.09 11:28: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일부터 28일까지 개뼈, 개똥, 토기 등 50여 점 전시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창원대학교박물관은 영호남 지역 패총에서 출토된 개뼈와 개똥 등을 보여주는 '패총에 묻힌 개 사람곁으로 오다' 특별전시회를 9일부터 28일까지 상설전시장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목포대학교박물관과의 영호남 학술교류 특별전시회로 마련됐으며, 개막식은 9일 오후 4시에 진행한다.
 
전시회에서는 호남지역 신석기시대 패총인 광양 오사리 돈탁패총, 완도 여서도패총 출토 개뼈와 개똥, 토기 등을 비롯해 영남지역 가야시대 창원 중동패총에서 출토된 개뼈와 창원 남산패총 유물 등 50여 점을 선보인다. 

광양 오사리 돈탁패총의 개는 영구치가 모두 자라고 뼈의 성장이 끝난 성견으로 키 50㎝ 이상 중대형견으로 추정된다.

완도 여서도패총에서는 돌이 된 개똥이 출토됐고, 성분 분석을 통해 기생충이 확인되기도 했다.

창원 중동패총의 개는 구덩이 안에 옆으로 뉘어진 채로 발굴됐으며, 키 40㎝ 정도의 중형견으로 추정된다.

꼬리뼈와 발가락 일부가 확인되지 않았으나, 개 한 마리를 매장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변에 어린아이의 인골이 출토돼 아이와 개의 관계도 유추해 볼 수 있다.

전시될 돈탁패총과 중동패총의 개 뼈는 모두 음경골이 뚜렷하게 잔존하고 있어 수컷으로 파악됐고, 식용이 아닌 제의·공헌을 위해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찍이 신석기시대부터 개가 사람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윤상 창원대학교박물관장은 "개는 늑대에서 가축화가 이뤄져 사람 곁으로 온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동반자"라며 "역사 기록에서 흰 개는 앞으로 일어날 일을 예고하고 경고하는 영험한 동물로 기록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창녕의 가야고분에서는 무덤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개를 순장한 것이 밝혀졌고, 무용총이나 각저총과 같은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개와 함께했던 사람들의 일상을 엿볼 수 있다"면서 "이번 전시는 4000년 전 호남의 신석기시대 개와 1500년 전 영남의 가야시대 개가 시대와 지역을 초월한 만남의 장이 되는 가치있는 전시회다"고 강조했다.

한편 창원대학교박물관과 목포대학교박물관은 1999년부터 영호남 교류를 통한 학문적 발전과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남도학술교류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로 23회째를 맞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