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국대, 열에너지 활용한 청정에너지 제조 모델 제시

등록 2021.12.09 15:04: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버려지는 열에너지, 최대 69%까지 전기에너지 변환 가능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단국대 송영석 교수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단국대학교는 송영석 교수(파이버융합소재공학전공) 연구팀이 물질의 상태변화에서 발생하는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효과있게 변환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연구는 에너지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어플라이드 에너지(Applied Energy, If: 9.746) 올해 12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은 물질이 고체 또는 액체로 변화하는 과정에서 열을 흡수하거나 방출하는 상변화 물질(phase change material)과 온도변화에 따라 전하가 분리되는 현상(파이로 전기효과)을 활용해 친환경 전기에너지를 생산한다. 

또 기존 상변화 물질을 활용한 전기 생산 기술이 에너지 손실이 크다는 점에 착안, 그래핀 에어로겔 같은 다공성 물질을 사용해 불안정한 열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제어하는데 성공했고 전기에너지 변환효율을 최대 69%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는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활용해 청정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고 산업현장에서 활용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태양에너지, 폐열 등을 흡수해 상용화가 가능할 정도의 높은 에너지 밀도를 가지는 재료시스템 연구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경기도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지원했고 서울대 재료공학부 유정빈 박사, 윤재륜 교수가 연구에 참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