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우리기술, 자회사 씨지오 취득 압해해상풍력발전 재인수

등록 2021.12.09 15:13: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우리기술은 사업관리 투명성 재고를 위해 지난달 자회사 씨지오가 취득한 압해해상풍력발전소 지분 100%를 75억원에 재인수했다고 9일 공시했다.

우리기술에 따르면 씨지오는 지난 9월 압해해상풍력발전소 지분인수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실사 및 법률 검토 등을 거쳐 계약을 확정했다. 회사는 기존 40㎿의 발전용량을 80㎿로 증가시키는 사업 변경 허가를 진행 중으로 총 사업비는 300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압해풍력발전소는 민간 주도 해상풍력발전사업에서 50㎿ 이상 상업운전을 개시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2023년 착공을 시작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운송 및 설치부문에서 약 1500억원의 매출과 준공 후 20년 간 연 400억원 규모의 운영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압해해상풍력발전사업은 우리기술, 씨지오, 에스티인터내셔널코퍼레이션(STI) 간 신재생에너지 사업협약 체결한 후 처음으로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자금집행과 사업관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각 사 간 사업영역을 전문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세계 최대의 단일 해상풍력단지이자 국내 해상풍력발전의 최적입지인 신안지역 인근 해상풍력발전단지로도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