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교부, 올림픽 보이콧 불참 "검토 안 해"

등록 2021.12.09 16:48:00수정 2021.12.09 18:04: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종건 "韓, 직전 주최국 역할 하려 한다"
외교부 대변인 "보이콧 검토하고 있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7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최영상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것과 관련해 동참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며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미리 알려온 바는 있으나, 동참 요구를 해온 바는 없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불참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한 가운데 외교부도 보이콧에 선을 긋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9일 오전 최 차관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020 도쿄 하계올림픽에 이어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는 직전 주최국으로서의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과 더불어 서방국 중심으로 확산하는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외교적 보이콧은 선수단은 보내지만 정부 고위급 등으로 구성된 정부 사절단은 불참한단 뜻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몇 시간 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최 차관 발언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 정부로서는 현재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에 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가 내놓은 입장과 같다. 

이어 최 대변인은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문제 관련해서 우리 측은 미국 측으로부터 사전에 어떠한 요청을 받은 바가 없고, 현재 검토하고 있지도 않는 상황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 이유로 내세운 중국의 인권탄압과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면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