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육군, 내년부터 종이 휴가증 대신 밀리패스로 휴가 인증

등록 2021.12.09 15:27: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밀리패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육군 관계자가 휴대폰에 설치된 밀리패스 앱을 선보이고 있다. 밀리패스는 국방인사정보체계를 활용해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사용자는 밀리패스 앱을 통해 각종 인증서를 조회하고 발급할 수 있고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육군 전 부대에 전면 도입된다. 2021.12.09.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류현주 기자 = 육군이 9일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함께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모바일 현역 및 군인 가족 인증시스템 '밀리패스'를 선보였다.

밀리패스는 개인의 동의하에 국방인사정보체계 데이터를 활용해 온·오프라인에서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오는 10일부터 31일까지 1·3·5·7군단과 교육사령부, 육군사관학교 등 전후방 각 부대를 대상으로 밀리패스 앱 시범운영이 진행된다.

육군은 내년부터 육군 전 부대에 밀리패스를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밀리패스를 통해 장병과 군무원, 군인 가족 신분인증 절차를 거쳐 부대 출입을 시행하며 휴가증, 전역증 등 각종 증명서 발급과 다양한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번 밀리패스 도입으로 육군 장병들은 종이 휴가증 없이 앱에서 발급된 휴가증이나 신분인증 화면만으로 군인 할인이 적용되는 영화관, 식당, 놀이공원 등에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밀리패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육군 관계자가 휴대폰에 설치된 밀리패스 앱을 선보이고 있다. 밀리패스는 국방인사정보체계를 활용해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사용자는 밀리패스 앱을 통해 각종 인증서를 조회하고 발급할 수 있고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육군 전 부대에 전면 도입된다. 2021.12.09. kch0523@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밀리패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육군 관계자가 휴대폰에 설치된 밀리패스 앱을 선보이고 있다. 밀리패스는 국방인사정보체계를 활용해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사용자는 밀리패스 앱을 통해 각종 인증서를 조회하고 발급할 수 있고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육군 전 부대에 전면 도입된다. 2021.12.09. kch0523@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밀리패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육군 관계자가 휴대폰에 설치된 밀리패스 앱을 선보이고 있다. 밀리패스는 국방인사정보체계를 활용해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사용자는 밀리패스 앱을 통해 각종 인증서를 조회하고 발급할 수 있고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육군 전 부대에 전면 도입된다. 2021.12.09. kch0523@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밀리패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 성과발표회'에서 육군 관계자가 휴대폰에 설치된 밀리패스 앱을 선보이고 있다. 밀리패스는 국방인사정보체계를 활용해 현역 또는 군인 가족 인증이 가능한 모바일 육군 인증 서비스다. 사용자는 밀리패스 앱을 통해 각종 인증서를 조회하고 발급할 수 있고 군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내년 1월 1일부터 육군 전 부대에 전면 도입된다. 2021.12.09. kch0523@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