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산 해미국제성지, 세계인 찾는 ‘K명소’로…종교초월

등록 2021.12.09 15:53: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스터플랜 수립비 7억원 확보…역사공원 및 순례길 조성
스토리텔링 가미한 야간 산책길, AR 체험관 등

associate_pic

해미 국제성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산=뉴시스]송승화 기자 = 지난해 11월 교황청이 인정, 올해 3월 선포한 '해미 국제성지'를 충남 서산시가 산티아고 순례길과 같은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든다.

 시는 ‘해미국제성지 세계명소화 마스터플랜 수립비’로 국비 7억원을 확보했다.

 해미국제성지를 K팝과 같은 세계가 주목하는 'K성지'로 만들기 위한 계획이다. 순례길 정비, 상징물 제작, 주변시설 정비, 실감콘텐츠 개발 등의 내용을 담는다.

시는 순교자의 압송로를 정비해 기존의 순례길 종점부부터 해미국제성지로 이어지는 약 1.7㎞를 조성하고, 야간 순례길도 조성해 당시의 역사적 가치를 재현하는 등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구간 곳곳의 의미도 들을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을 가미해 종교를 초월한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구성하게 된다.

순례길 주변으로 7만여㎡ 이상 규모의 해미역사공원과 해미천에 6만여㎡ 이상 규모의 생태공원을 조성해 역사를 느끼고 편히 즐길 공간도 만들게 된다.

역사를 가상으로 체험해 볼 순교역사 AR체험공간을 조성하고 해미국제성지 기념 로고 및 상징물도 제작·홍보해 대외 인지도 향상에도 힘쓰게 된다.

또한 해미국제성지의 가치를 높이고 세계인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개발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구축한다.

서산의 백제 불교 자원과 유교 등의 문화 자원을 결합해 종교를 초월한 통합 관광 코스도 구성, 체류할 수 있는 콘텐츠도 개발하게 된다.

이외에도 지역주민, 전문가 등으로 해미국제성지 세계명소화 추진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학술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계획도 담는다.

 내년 초부터 각종 사업을 망라한 명소화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우리 시의 역사문화를 알리고 이를 발전시켜나갈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며 “계획 수립을 통해 K서산을 만들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