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항공, 제주 남방큰돌고래 지킴이 된다

등록 2021.12.09 16:39: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생명다양성재단과 돌고래 지속가능한 미래 위한 연구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이배(오른쪽) 제주항공 대표이사와 최재천 생명다양성재단 대표(이화여대 석좌교수)가 제주 남방돌고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주항공 제공)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제주항공과 생명다양성재단은 제주 해양생태계의 지표종이자 국제보호종인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협력한다.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이사와 생명다양성 재단 최재천 대표(이화여대 석좌교수)는 지난  8일 오후 제주항공 대회의실에 이 같은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제주항공과 지주사인 AK홀딩스는 생명다양성재단이 제주도 해양생태계의 지표종인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생태를 통해 제주 해양환경의 문제점들을 파악하고 개선하는데 필요한 연구 활동을 지원한다.

또 제주항공이 여행객들에 환경 친화적인 여행을 제안하는 ‘그린 트래블러’ 캠페인과 연계해 제주를 찾는 여행객에게 돌고래의 생태적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고 활동을 한다.

제주 남방큰돌고래는 제주 연안에 약 120마리가 서식하고 있지만 환경오염 등 생태 환경이 나빠지면서 멸종위기에 처할 수 있는 종으로 분류되어 있다.

한편 제주항공은 지난 8월 제주 연안에서 서식하는 국제보호종 ‘제주남방큰돌고래’를 모티브로 제작한 친환경 여행캠페인 캐릭터 ‘제코(JEJU+ECO)’를 활용한 기획상품(굿즈)을 통해 제주환경보전에 대한 여행자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 일부는 제주환경보호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