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단 일주일만에 전국 학생들 4946명 확진…또 역대최다

등록 2021.12.09 18:12:06수정 2021.12.09 18:5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루 706.6명꼴 확진…1주 전 대비 221.7명 늘어
서울 1301명·경기 1789명…수도권에 69.4% 집중
비수도권도 확산세…충남 252명·부산 183명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7,000명을 넘은 8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학생들이 줄을 서고 있다. 위중증 환자 수 역시 최초로 800명 이상 집계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7,175명 늘어 누적 48만9484명이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840명이다. 종전 최다였던 전날 774명보다 66명 증가했다. 2021.12.08. kkssmm99@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최근 일주일간 약 5000명에 육박하는 유·초·중·고 학생들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학생 494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 하루에만 848명이 확진됐다.

하루 평균 확진자는 706.6명으로, 1주 전(484.9명)보다 221.7명이나 더 늘었다. 지난달 22일 전면등교 이후 역대 최다치를 2주 연속 경신한 것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1789명, 서울 1301명, 인천 344명 등 수도권에 3434명(69.4%)이 집중됐다. 서울은 확진자가 늘어나 통계가 지연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어 실제 규모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비수도권도 확산세가 거세다. 충남이 252명, 부산 183명, 대구 166명, 경남 167명, 대전 127명, 경북 120명, 강원 115명 등 세 자릿수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다음으로 전북 95명, 제주 88명, 충북 78명, 전남 44명, 광주 42명, 세종 23명, 울산 12명 순으로 확진자가 발생했다.

9일 0시 기준 12~17세 소아·청소년 인구 276만8836명 중 절반이 코로나19 1차 예방접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접종자는 139만410명(50.2%), 두 차례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14일이 지난 경우는 94만3706명(34.1%)이다. 접종완료 비율은 일주일 전인 지난 2일(26.5%)보다 7.6%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나이가 어려질 수록 접종률도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세 70.7%, 16세는 60.5%지만 15세 24.8%, 14세 21.9%, 13세 17.4%, 12세 10% 순으로 접종률을 보였다.

1차 접종률도17세 77.3%, 16세 67.8%, 15세 54.8%, 14세 41.5%, 13세 37.6%, 12세 22.8% 순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