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관영 "이재명, 악역 부탁…달라지지 않으면 대선 어렵다"

등록 2021.12.09 21:05:46수정 2021.12.09 21: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도덕적 하자 인정…공감 능력·실용주의 ↑"
"文 정부에 가장 실망한 건 부동산 정책·내로남불"
"김성식, 중립 지키는 것이 본인은 좋겠다는 판단"

associate_pic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의원.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김관영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9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결정과 관련해 "오랜 고민 끝에 그래도 국민의 힘보다는 민주당을 고쳐 쓰면 그래도 희망이 있지 않겠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캠프에서 오랫동안 공을 들였다'는 지적에 "중도에 있고 또 정책집을 만들어서 여야에 배포하고 하다 보니까 우리 팀이 같이 와서 도와줬으면 정말 좋겠다는 제안을 양쪽에서 오랫동안 받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의 악역을 맡아줘라. 악마의 변호사(devils Advocate)라는 말이 있다. 민주당에 제대로 된 쓴소리를 하고 왜 민주당을 지지했던 많은 사람과 민심이 떠났는지를 객관적인 시각에서 보면서 분석하고 대안을 내주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기 때문에 우리가 할 일이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김관영이 쓴소리하면 이재명이 그리고 민주당이 달라지느냐'는 질문에 "그러기를 희망하고 또 그렇게 돼야지만 대선에 승산이 있다고 보기 때문에 그렇지 않으면 대선 어렵다고 본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이 후보가 대통령을 잘할까'라는 지적에는 "많은 분이 도덕적인 여러 하자를 말한다. 저는 그런 것을 인정한다"고 했다.

다만 "두 분 중 한 명을 고른다면 이 후보는 오랫동안 본인 의지에 의해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살아왔고 정치 경험을 현장에서 상당히 했기 때문에 국민과 공감 능력 면에서 뛰어나리라고 생각하고 굉장히 실용주의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후보에 대해서는 "국정은 정치는 타협이고 양보고, 설득 아니겠느냐. 아무래도 (그런) 정신은 굉장히 부족하지 않나 싶다"며 "국정 전반을 고민하거나 어떻게 정치적으로 해결할까 하는 경험이 부족하기 때문에 앞으로 대통령이 됐을 때 판단 능력에서 상당히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대선 판세에 대해서는 "객관적으로 민주당이 불리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에 가장 실망한 건 부동산 정책, 내로남불이라고 본다"며 "탈원전 정책은 방향은 맞았지만 구체적인 실행 방식이 문제가 있다는 얘기를 여러 번 했다. 그런 부분에 관한 개선책을 제대로 내놔야 하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청년들, 부동산 문제는 단순히 집값이 올라 서민이 어려운 것뿐 아니라 2030에 너무 큰 절망을 줘서 그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비전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청년 대책이 가장 절실하다고 분석한다"고도 했다.

김성식 전 의원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과거 새누리당 출신이기 때문에 그쪽에서도 많은 제의도 받고 해서 깊은 고민이 있다"며 "저희한테는 '어느 진영에도 가지 않겠다, 이번에는'(이라고 했다) 그냥 중립 지키는 것이 본인은 좋겠다는 그런 판단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