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기현 "재택치료는 사실상 치료 포기...국가 왜 존재하나"

등록 2021.12.10 10:33:07수정 2021.12.10 10: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文 대통령, 생색낼 땐 K방역 홍보하더니 이젠 숨어"
"이러니 학생이 교육부 장관에게 '너나 맞으세요'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권지원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일 "재택치료를 하라는 것도 말이 치료지 사실상 준비가 되지 않아 치료를 포기한 것"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코로나위기대응위원회 첫 회의에 서 이같이 말하며 "이럴 거면 국가가 왜 존재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위험도가 계속 높아지고 새로운 변이도 발생하면서 국민들의 불안은 커져간다"며 "그런데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도무지 주먹구구식이고 믿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오락가락하는 지침도 그렇고 곧 코로나가 끝날 거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으로 정부정책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졌다"며 "문 대통령은 생색을 낼 때는 K방역 홍보에 열중하더니 책임질때는 구중궁궐에 숨어서 다른 사람을 통해 메시지를 내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는 청소년 방역패스 지침은 의견수렴과 대책도 없이 강행해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안을 자처했다"며 "또 미접종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형평성 문제에 대한 공감대가 없다. 또 접종기준도 이유없이 갑작스럽게 변경하고 강행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러니 학생이 교육부 장관에게 '너나 맞으세요'라고 하는 게 아니겠느냐"며 "정부가 대책없이 국민을 실험대상으로 몰고 있다. 국민의힘은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과학적 대책을 마련하고 좀 더 빠른 시일내 코로나 사태를 진압할 대책을 세워야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