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이자 백신 3차접종 오미크론 면역력 100배 증가"

등록 2021.12.12 09:28:01수정 2021.12.12 09:42: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차접종만으로는 오미크론 면역력 전혀 없어
3차접종만이 면역 가능-델타 면역력도 크게 늘어

associate_pic

[요하네스버그=AP/뉴시스] 요하네스버그 인근의 한 병원에서 직원이 화이자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는 가운데 아프리카의 지난 4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평균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12.03.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화이자백신 추가접종이 오미크론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멱역효과를 크게 높인다고 이스라엘 연구자들이 11일(현지시간) 밝힌 것으로 이스라엘 예루살렘포스트가 보도했다.

셰바메디컬센터와 보건부 중앙바이러스연구소가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2차례 백신을 접종받은 뒤 5~6개월이 지난 사람20명의 혈액을 조사한 결과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능력이 전혀 없었지만 델타 변이에 대해선 중화능력이 일부 있었다"고 길리 레게브-요차이 셰바감염병팀 책임자가 밝혔다.

그는 그러나 "한달 전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은 사람들의 경우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력이 100배 늘어났으며 델타 변이에 대한 면역력은 오미크론에 대한 면역력의 4배에 달했다"면서 "추가접종이 오미크론변이에 대해서도 상당한 예방효과를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화이자사 백신을 개발한 바이오앤텍사와 화이자사도 부스터샷이 오미크론변이를 막을 수 있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두 회사는 오미크론의 특이변이를 생물공학으로 생성한 뒤 실험한 것과 달리 이스라엘팀은 실제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가지고 실험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에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진행된 연구에서 화이자백신 2차례 접종을 받은 사람에게 형성된 항체가 오미크론에 대해선 40분의 1정도의 효과만 있는 것으로 나타났었다.

한편 레게브-요차이 팀장은 오미크론 감염자중 중증화된 사람들은 모두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jkang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