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서로에 대한 믿음·격려로 따뜻한 성탄절 되길"

등록 2021.12.24 20:28:41수정 2021.12.24 22:0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희망의 빛은 낮고 어려운 사람에 먼저 와"
"코로나19 그늘에 힘겨워하는 분들께 위로"
"일상 잠시 멈췄지만 희망 계속되길 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사회보장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2.2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서로에 대한 믿음과 격려로 모두에게 따뜻한 성탄절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내일은 깊은 밤 희망의 빛으로 아기 예수님이 오신 성탄절이다. 그 희망의 빛은 가장 낮고 어려운 사람들에게 먼저 오셨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김 총리는 "지금 우리 공동체도 큰 어려움 속에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사회에서 가장 어려운 이웃들을 생각해 본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현장에서 묵묵히 헌신하고 계신 분들과, 코로나19의 짙은 그늘에서 힘겨워하시는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둠이 깊을수록 아침이 가깝다고 한다"면서 "우리의 일상은 잠시 멈추었지만, 희망은 계속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우리는 언제나 그랬듯이 이번에도, 함께 나누는 연대의 마음으로 이 위기를 꼭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