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당 "文 신년사, 시민 겪는 고통에 대한 공감·성찰 없어"

등록 2022.01.03 15:33:25수정 2022.01.03 15:4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불평등에 불안, 방역협력 피해 떠안은 이들 안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청와대 본관에서 2022년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2022.01.0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정의당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놓고 "(신년사에) 없는 것은 지금 시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에 대한 공감과 위정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의 진솔한 성찰"이라고 지적했다.

장혜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신년사에 있는 것과 없는 것이 명확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있는 것은 자화자찬이다. 정부는 잘했고,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것이라는 통상적이고 의례적인 내용이 신년사의 주를 이뤘다"며 "불평등, 기후 위기, 차별이라는 복합적 위기 속에 하루하루 고통받는 시민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공감은 보이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부동산 폭등으로 인해 한층 심화된 자산 불평등에 불안해하는 시민들, 정부 방역에 협력하는 과정에서 피해와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은 시민들, 저성장과 코로나19 재난 속에 최선을 다해 노력해도 여전히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들, '차별 없는 공정사회'를 국정 과제로 세운 정부에서조차 여전히 차별에 신음하는 사람들 등의 모습은 신년사에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또 "정부 차원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결과적으로 제대로 실현하지 못 한 개혁 과제들에 대한 진솔한 술회와 앞으로의 당부를, 대한민국 시민들이 임기 말 대통령의 신년사에 기대하는 것이 지나친 욕심이겠나"라며 "문재인 정부에 기대했던 변화와 개혁을 마주하지 못 한 시민들의 손을 잡고 정의당은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