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소골프]드라이버 샷, 공 옆면을 보고 치세요

등록 2022.01.17 08:30:00수정 2022.01.17 08:52: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에서 목표 지점으로 향하는 가상의 일직선상을 그리며 그 선 상에 있는 티잉 그라운드 위의 작은 티끌같은 지점을 정하는게 좋다

공 윗면이 아니라 드라이버가 맞는 타격 지점인 공의 옆면을 바라보는 게 좋다

백 스윙은 최대한 몸을 비틀어 주고, 물 흐르듯 부드럽게 피니시까지 그대로 스윙을 이어가는게 좋다

associate_pic

드라이버 샷 요령 *재판매 및 DB 금지



골프로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뉴시스가 2022년을 맞아 새롭게 준비한 색다른 형식의 골프 관련 콘텐츠 '멋지고 즐거운 골프' 미소골프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필드에서 펼쳐지는 실제 레슨 영상과 함께 골프 초보들이 알아야 할 주요 포인트, 에티켓, 알송달송 상식 등을 정리해드립니다. 유튜브 '미소골프TV'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우은식 기자 = 초보 골퍼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드라이버 샷. 똑바로 멀리 날려보내고 싶지만 필드에 나서면 왼쪽, 오른쪽, 방향 상실에 땅볼로 굴러가는 미스 샷이 나오기 일쑤다.

KLPGA 정회원 박희주 프로와 고나혜 프로가 드라이버 샷에서 주의해야할 꿀 팁을 소개한다.

드라이버는 골프채 가운데 샤프트(손잡이에서 클럽 헤드까지) 길이가 가장 길다. 따라서 스윙 회전 반경이 가장 크고 클럽 헤드의 속도가 빠르고 또 유일하게 공을 티 위에 놓고 치기 때문에 아이언 샷과는 다른 느낌의 스윙이다.


티 위에 놓인 공을 치기 때문에 드라이버 스윙은 기본적으로 올려 치는 스윙이어야 한다. 공 위치는 왼 발 뒷꿈치 라인에 놓는다.

어드레스 자세에서 오른쪽 어깨가 지면을 향해 약간 내려와야 한다. 백 스윙은 최대한 몸을 비틀어 주고, 물 흐르듯 부드럽게 피니시까지 그대로 스윙을 이어가는게 좋다.

거리 욕심에 강하게 치려고 하면 팔로만 스윙하게 되고 미스 샷이 나올 확률이 높아진다. 

◆무엇보다 에이밍(aiming)이 중요

연습장과 달리 필드에서는 방향을 정확히 읽고 똑바로 에이밍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무작정 티잉 그라운드에 서지 말고 뒤로 물러나 타킷 지점을 바라보며 목표를 정한다. 이 때 공에서 목표 지점으로 향하는 가상의 일직선상을 그리며 그 선 상에 있는 티잉 그라운드 위의 작은 티끌같은 지점을 정하는게 좋다.

어드레스시 그 티끌 방향을 목표로 삼아 방향을 잡는 것이 티잉 그라운드에서 범하기 쉬운 방향 착시를 막는 방법이다.

▲드라이버 스윙시 생각을 줄여라

티잉 그라운드에서 드라이버로 티 샷을 할 때 주위 동반자들의 시선도 있고 잘 쳐야겠다는 욕심에 생각이 많아진다.

이것 저것 생각이 많으면 스윙이 엉키게 된다. 공을 보내고자하는 목표 지점에 생각을 집중한다. 이후 피니시까지 자신있게 한번에 휘두른다.

이 때 공 윗면이 아니라 드라이버가 맞는 타격 지점인 공의 옆면을 바라보는 게 좋다. 그래야 넓은 드라이버 헤드 페이스의 중심에 공이 맞는 정타 즉, 스위트 스팟(sweet spot)에 맞을 확률이 높아진다.

▲평평한 라이를 찾아라

티잉 그라운드에서도 기울어진 곳이 있다. 가능한 평평한 라이를 찾아 그곳에서 셋업을 할 수 있도록 한다.

티잉 그라운드에 세워진 티 마커(거리에 따라 상급자는 파란색, 레귤러는 하얀색, 레이디 티는 빨간색으로 통상 표시된다)를 연결한 지점 뒤쪽으로 드라이버 길이 2 클럽 이내의 직사각형 구역 내에서는 아무 곳에서나 티를 꽂을 수 있다.

때문에 평평한 라이를 찾아 그 지점에서 셋업하는 것이 좋다.

▲꿀팁 - 티 박스에서 티를 쉽게 꽂는 법

초보자들이 티를 꽂을 때 모내기하듯 그냥 티만 쥐고 땅에 꽂는 경우가 있다.

그것 보다는 공을 티 위에 얹어놓고 손에 쥔 상태에서 손바닥으로 누르듯이 티를 꽂는 것이 훨씬 쉽다. 티를 꽂는 높이는 드라이버 헤더를 땅에 놓았을 때 공의 중심이 드라이버 헤더 윗부분에 닿도록 하는 게 좋다.

겨울철 골프시에는 땅이 얼어 티가 잘 꼽히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홀 펀치기를 사용하면 된다.

*드라이버 헤드의 크기는 규정상 전체 부피가 460cc를 넘어서면 안된다. 드라이버 샤프트는 유연성에 따라 프로(extra stiff), S(stiff), R(regular), 시니어, 레이디 등으로 구분된다.
 
associate_pic

박희주 프로 *재판매 및 DB 금지


◆박희주 프로는?
 2019년4월 KLPGA 정회원 입회
 제28회 한국 골프선수권대회 우승
 서울특별시 협회장배 우승
associate_pic

고나혜 프로 *재판매 및 DB 금지


◆고나혜 프로는?
 2014년9월 KLPGA 정회원 입회
 2017년 E1 채리티 오픈 14위
 2020년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출전


◎공감언론 뉴시스 es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