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987 영화 인연' 강동원, 이한열 열사 모친 조문

등록 2022.01.09 20:33:58수정 2022.01.09 21:50: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한열' 배역 출연 계기, 배은심 여사와 교류…광주 빈소 방문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역으로 출연한 배우 강동원이 9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차려진 이한열 열사의 모친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22.01.09. hyein0342@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강동원이 9일 별세한 이 열사의 어머니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강동원은 이날 오후 7시50분께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배 여사의 빈소를 방문, 고인의 넋을 기렸다.

검정색 외투를 입은 강동원은 유족에게 가벼운 목례를 한 뒤 분향소로 들어서 30초 간 배 여사의 영정을 바라봤다.

제단 앞에 무릎을 꿇은 강동원은 유족 안내에 따라 천천히 술잔을 올린 뒤 분향했다.

이후 몇 발치 물러서서 엎드려서 큰 절을 2번 올렸다. 이어 유족들과 맞절하며 위로하며 가벼운 안부 인사를 나눴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혜인 기자 =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역으로 출연한 배우 강동원이 9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차려진 이한열 열사의 모친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2022.01.09.hyein0342@newsis.com



조문을 마친 강동원은 "종종 연락을 드렸고 영화 끝난 직후에도 찾아뵌 적이 있다. 원래 올해 꼭 찾아뵙기로 했었는데 통화만 했다. 소식 듣고 바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에서 함께 활동했던 열사 어머니들은 강동원에게 "오느라 애썼다", "감사하다", "어머니가 내주시는 밥이라도 먹고 가"라고 말하며 반겼다.

강동원은 생전 배 여사로부터 '우리 아들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 강동원은 2017년 영화 '1987' 개봉 이듬해인 2018년엔 이한열기념사업회에 익명으로 2억원을 기부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과 같은 영화에서 '연희' 역으로 출연한 배우 김태리도 조문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1987'은 6월 항쟁을 다룬 영화로, 고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이한열 열사가 숨진 과정 등을 담았다. 기자·경찰·대학생· 교도관 등 각자 위치에서 민주화운동에 힘쓴 이들의 이야기가 담겨 각종 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고 7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호평을 얻었다.       
 
한편, 배 여사는 지난 3일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8일 퇴원했다. 이후 다시 쓰러져 이날 오전 5시 28분 광주 조선대병원에서 숨졌다.

배 여사는 1987년 민주화운동 당시 아들인 이 열사가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지자,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에 참여해 대학생·노동자·농민 등의 민주화 시위·집회 현장에 앞장섰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역으로 출연한 배우 강동원이 9일 광주 동구 조선대병원장례식장에 차려진 이한열 열사의 모친 고(故)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2.01.09.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