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통일부, 김정은 '미사일 발사 참관'에 "의도 단정하지 않아"

등록 2022.01.12 11:23:59수정 2022.01.12 14:4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의미, 의도 단정 않아…상황 지켜볼 것"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연속 성공"
김정은 현지 참관…김여정 모습도 포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2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1일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국방과학원이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갈무리) 2022.01.12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한 것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과 평가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12일 "북한은 통상 미사일 시험 발사 다음날 노동신문이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관련 사실을 공개하면서 현지에 참석한 주요 인사에 대해서도 소개해 왔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과거 사례를 보면 김 위원장은 미사일 시험 발사 현장을 참관하는 경우도 있고 그렇지 않은 경우도 다양하게 있었다"며 "김 위원장 공개 활동 수행 인원도 활동 내용, 성격 등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났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부로서는 김 위원장이 이번 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한 것과 관련해 그 의미나 의도를 단정하고 있지 않다"며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종합 분석과 평가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서 연속 성공"했다며 "김정은 동지가 1월11일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험 발사에는 조용원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당 중앙위 조직비서, 당 중앙위 해당 부서 부부장들, 국방과학부문 지도간부들도 참관했다. 김여정 당 중앙위 부부장 모습도 포착됐다.

노동신문은 "발사된 미사일에서 분리된 극초음속활공 비행전투부는 거리 600㎞ 계선에서부터 활공 재도약하며 초기 발사 방위각으로부터 목표점 방위각으로 240㎞ 강한 선회 기동을 수행해 1000㎞ 수역 설정 표적을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발사에 대해 "기술 특성을 최종 확증", "최종 시험 발사를 통해 극초음속활공 비행전투부의 뛰어난 기동 능력이 더 뚜렷이 확증됐다"고 의미 부여했다. 북한은 지난 5일에도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미사일 연구 부문 과학자, 기술자, 간부들과 해당 당 조직 성과를 높이 평가했으며 "나라의 전략적 군사력을 질량적,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우리 군대 현대성을 제고하기 위한 투쟁에 더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국방과학연구 부문에서는 우리 당의 국방발전 정책과 전략적 방침을 높이 받들고 나라의 전쟁 억제력을 비상히 강화하기 위한 역사적 성업에서 계속 훌륭한 성과들을 쟁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