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요한 "학교 시리즈 부담…김우빈 연기 참고했죠"

등록 2022.01.14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김요한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그룹 '위아이' 김요한(23)이 우여곡절 끝에 연기자 신고식을 마쳤다. KBS 2TV 수목극 '학교 2021'은 몇 차례 편성이 미뤄지면서 탤런트 김영대(26)가 하차했고, 제작사 간 분쟁도 휩싸였다.

특히 김요한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첫 방송이 일주일 미뤄지기도 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탓일까. 1회 시청률 2.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시작, 1~2%대 고전을 면치 못했다.

"마음 고생보다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촬영을 했던 것 같다. 첫 TV 작품이고, 지상파 주연을 맡아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쟁쟁한 선배들이 거쳐 간 시리즈라서 처음에는 너무 부담됐다. 좋은 배우들과 함께 촬영하면서 조금씩 부담을 덜었다. 학교 시리즈 중 '학교 2013' 김우빈, 이종석 선배님이 멋있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이번 드라마 촬영을 위해 두 분의 브로맨스를 많이 참고했다."

학교 2021은 입시 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의 꿈과 우정, 성장기를 그렸다. KBS 드라마 '학교' 시리즈 여덟번째다. 1999년 '학교1'을 시작으로 '학교 2017'까지 총 7편을 통해 수많은 스타를 배출했다. 장혁(46), 김래원(41), 조인성(41), 공유(43), 김우빈(33), 남주혁(28) 등이다.

극중 김요한은 부상으로 11년간 꿈이었던 태권도를 그만 둔 '공기준'을 맡았다.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 다소 어색하다는 평이 적지 않았다. "부족한 점이 많다"며 "아직 배우로서 갈 길이 멀기 때문에 스스로 점수를 매길 수는 없을 것 같다. 더 많이 성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진지원' 역의 조이현(23)과 호흡은 만족스러웠다. "워낙 연기 호흡이 좋아 케미스트리가 잘 나타났다"며 "연기적으로도 나를 잘 끌어줘서 현장에서 몰입이 잘 됐다. 여러 가지로 많이 배웠다"고 귀띔했다.
associate_pic


김요한은 학교2021로 지난해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 영예를 안았다. 조이현과 함께 베스트커플상도 받았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솔직히 시청자들이 애칭으로 '공원커플'이라고 많이 불러주고 응원해줘서, 정말 잘하면 베스트커플상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조금 기대했지만 이뤄져 놀랐다. 말도 안 되게 과분하고 뜻 깊은 상을 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무더운 여름부터 추운 겨울까지 촬영 하느라 조금 힘들었지만 현장 분위기가 즐거웠다"며 "함께한 배우들과 으쌰으쌰 촬영해 좋은 기억만 남아있다"고 했다.

김요한은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2019)으로 얼굴을 올렸다. 당시 1위를 해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으로 활활동했다. 다음 해 위아이로 데뷔했고, 지난 10일 솔로앨범 '일루전'을 발매했다. 앞으로도 가수와 연기자 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라며 "로맨스 장르에 다시 한 번 도전하고 싶다"고 바랐다.

"SBS TV 월화극 '그 해 우리는'에서 최우식 선배님이 연기하는 '최웅' 같은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이번 솔로 활동을 시작으로 가수로서 또 배우로서 다양한 활동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준 만큼 더 성숙해지고, 성장한 모습을 더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보여 줄 매력이 많으니까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