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민의당, 李·尹 토론 합의에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종합)

등록 2022.01.13 20:23: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자 구도, 양자로 바꾸려는 정치거래"
"어떻게 두자릿수 대선후보 제외하나"
3자 제안했지만…민주 "월권" 국힘 "고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최서진 기자 = 국민의당이 1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오는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을 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특별한 사유도 명분도 없는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라고 규탄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선이 6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이 만들어 주신 3자 구도를 양자구도로 바꾸려는 인위적인 정치거래가 이루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홍 대변인은 "어떻게 두 자릿수 지지율의 대선후보를 배제하고 토론회가 개최될 수 있단 말인가"라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양자토론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실무협상단이 회의를 시작하기 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니 적대적 공생관계로 돌아가서 기득권을 지키겠다는 것인가"라며 3자 티비 토론을 제안했다.

이어 "두 당의 담합토론은 명백하게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3자 토론으로 당당하게 붙자. 무엇이 더 좋은 정권교체인지, 누가 깨끗하고 준비된 후보인지 붙어보자"고 제안했다.

한편 민주당과 국민의힘 측 3대3 토론 실무협상단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까지 포함한 4자 토론 가능성에 대해 다른 입장을 내놨다.

박주민 의원은 "오늘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만났기 때문에 4자 토론까지 이야기하는 건 월권"이라며 "다른 당이 참여하는 4자 토론 제안이 와도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은 "고민해봐야 할 사항"이라며 "후보의 몸이 10개가 아니다. 후보 일정도 있고 선관위가 주최하는 법정토론도 3회가 있기 때문에 여러 일정들을 다 고려해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