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SC 긴급 상임위 "北 연이은 미사일 발사, 강한 유감"(종합)

등록 2022.01.14 18:29: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SC 긴급 상임위원회 개최…새해 들어 세 번째
"北 미사일 연속 발사 한반도 정세에 도움 안돼"
NSC, 北대화 촉구하고 유관국들과 긴밀히 협력
文대통령 15일 순방…안보실장 국내 잔류 지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2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1일 김정은 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국방과학원이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갈무리) 2022.01.12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청와대가 14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북한을 향해 조속히 대화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3시40분부터 4시30분까지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후 평안북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

북한의 무력시위는 지난 5일, 11일에 이어 새해 들어 세 번째다. 일각에서는 이번 무력시위가 미국의 대북제재에 대한 반발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NSC 상임위원들은 회의에서 먼저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으로부터 관련 상황과 군의 대비테세를 보고받고 안보상황을 점검했다.

상임위원들은 이어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재차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은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가 지금과 같은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했다. 유관국들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이 이날 14시 41분경과 14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추정) 2발을 쐈다.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430km, 고도는 약 36km이다. (그래픽=전진우 기자)618tue@newsis.com

아울러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한편, 북한의 관련 후속 동향을 보다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최영준 통일부 차관, 박선원 국정원 1차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오는 15일 중동 3개국 순방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NSC 상임위 결과를 보고받고 "내일 해외 순방과 관련하여 국가안보실장은 국내에 남아 북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유관 부처와 협력하여 잘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NSC 상임위는 북한의 무력시위가 이뤄진 5일과 11일 모두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대외적으로 우려와 강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NSC 상임위 결과를 보고 받고 "대선을 앞둔 시기에 북한이 연속하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우려가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이상 남북관계가 긴장되지 않고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각 부처에서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