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미애 "윤석열, 사시 9수도 했는데 대선 재수 괜찮지 않냐"

등록 2022.01.16 18:17: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멸콩 하는 분들 철 없어…군대 맛 좀 보게 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추미애 경선 후보가 이재명 대선 후보 지지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마트에서 멸콩 놀이 하시고 또 선제타격해야 되겠다 하시는데, 그거 다 나는 상관없고 국민은 위험에 빠져도 어쩔수 없다 이런 마음이라면 대선 놀이 그만하셔야 될 것 같다"며 "까짓거 사법시험 9수도 하셨는데 대선 재수 다 괜찮지 않나"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쿠팡플레이에 공개된 정치풍자쇼 SNL의 '주기자가 간다'에 출연해 윤 후보에게 이같은 영상편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준비해서 실력 갖춰지면 그때 나오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장 웃긴 코미디쇼를 골라달란 질문에 '철없는 재벌 최고 경영자와 대선 후보의 멸콩 쇼'라고 답했다. 이어 "멸치, 콩 가지고 처음에는 멸공 놀이를 하는 것처럼 하다가 문제가 되고 공멸한다 그러니까 말을 살짝 바꾸더라. 그래서 정말 말바꾸기 쇼, 쇼, 쇼로 이어진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철없는 재벌, 당대표 모두 본인이 한 말씀인데 어떻게 철들 수 있을까'라고 묻자 "멸치, 콩 다 드셔도 철 안 들 것 같아서 걱정이다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멸콩 하는 분들이 다 군대를 안 갔다"며 "TV 프로그램을 보니까 군대 입대해서 훈련도 하는 그런 쇼가 또 있더라. 쇼를 좋아하시니까 그런 TV 프로그램에 출연시켜서 군대 맛을 좀 보게 하는 게 어떻나"라고 제안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에게 회초리를 드는 합성사진을 올린 것과 관련해선 "한석봉 어머니가 생각나죠"라고 물은 뒤 "제 역할이 그렇게 힘들어도 검찰이 손에 든 칼을 내가 이길 수는 없으니까 사랑의 매를 들어야 하는구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를 제외하고 종아리를 또 때려주고 싶은 사람을 골라달라는 질문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택했다.
 
안 후보를 향해선 "필요하시면 박완주 의원을 보내드리겠다"며 "이번 만큼은 철수하지 마시고 끝까지 완주해주시기 바란다"고 영상편지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