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차지연·하은서, 명성황후 신구 대결...'잃어버린 얼굴 1895'

등록 2022.01.17 09:0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월5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개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22 '잃어버린 얼굴 1895' 메인 포스터. (사진=서울예술단 제공) 2022.01.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대표 레퍼토리 작품 '잃어버린 얼굴 1895'이 오는 3월 돌아온다.

창작가무극 '잃어버린 얼굴 1895'는 오는 3월5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한다.

이번 시즌에는 황후 차지연이 다시 돌아오며, 새로운 황후로 서울예술단 단원 하은서가 합류한다.

2013년 초연부터 정교한 캐릭터 구축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명성황후'의 대명사 배우로 자리매김한 차지연이 이번에도 돌아와 한층 깊어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새롭게 캐스팅된 하은서는 초연 당시 소천 역을 맡았고 오랜 기간 '잃어버린 얼굴 1895' 무대에 서온 만큼 그만의 캐릭터 해석으로 새로운 매력의 황후를 예고한다.

'고종' 역은 입체감 넘치는 캐릭터를 보여준 김용한이 지난 시즌에 이어 다시 맡는다. '민영익' 역에는 전문 무용수로 안무 실력에 연기와 노래까지 섭렵한 서울예술단의 최인형이 무대에 오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2021년 공연한 창작가무극(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1895'. 2021.02.16. (사진 = 서울예술단 제공) photo@newsis.com

지난해 서울예술단에 입단한 신예 단원들도 캐스팅됐다. '휘' 역의 윤태호는 입단 전 뮤지컬 오디션 프로그램 tvN 더블캐스팅에서 대중의 주목을 먼저 받았다. '김옥균' 역은 지난해 '윤동주 달을 쏘다' 등에서 존재감을 뽐낸 이동규가 맡는다.

또 '선화' 역에는 서울예술단 단원 이혜수, '대원군'은 금승훈이 맡는다. 여기에 고미경, 이홍모, 이영규, 김현아, 박소연, 안재홍, 정유희, 고석진, 김백현, 이종한, 오현정, 리온, 김동호, 유경아, 김성연, 오선아, 조근래, 박혜정, 변재범, 형남희, 정지만, 송문선, 이기완, 이은솔, 최병희, 박재은, 서연정, 오지은 서울예술단 단원이 함께한다.

'잃어버린 얼굴 1895'는 단 한 장의 사진도 남기지 않은 명성황후의 흥미롭고 미스터리한 삶을 에피소드에 픽션을 더해 그려냈다. 한국적인 문화와 예술, 언어 양식과 세계관이 투영된 서울예술단의 대표 창작가무극이다. 러닝타임은 160분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