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준표, 김건희 겨냥 "최순실 사태로 흘러갈까 걱정...가슴 먹먹해"

등록 2022.01.17 09:26:39수정 2022.01.17 09: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무리 정권교체 중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는 말이 회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2021.07.2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며 우려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 인재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며 "가슴이 먹먹해진다"라고 했다.

세계일보는 이날 건진법사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최근 국민의힘 당사에 상주하며 선대본부 업무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전날 김씨의 통화녹취록을 공개했다. 김씨는 "문재인 정부가 남편을 키운 것", "조국이 적은 민주당",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 "홍준표를 까는 게 신선하다", "미투는 돈을 안 챙겨주니 터지는 것", "나와 우리 아저씨는 안희정 편" 등의 발언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