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거제 장승포,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새단장

등록 2022.01.17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집수리·생활밀착형 시설 집중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승포 도시재생 뉴딜사업 구상도. (이미지=국토교통부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국토교통부와 거제시가 경남 거제시 장승포에서 저층 주거지 개선을 위한 '주거지지원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첫 준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장승포는 한국전쟁 당시 '흥남철수작전'에서 피란민 1만4000명을 태운 메러디스 빅토리호가 도착한 마을로, 피란살이의 삶과 애환을 간직한 지역이다. 1989년 장승포가 시로 승격될 당시만 해도 옥포대우조선의 배후도시로 인구가 5만 명에 이르렀던 적도 있지만, 1995년 거제시에 편입되고 조선업이 침체되면서 사회·경제적으로 쇠퇴하고 물리적 노후화가 진행됐다.

국토부와 거제시는 정체된 장승포의 노후 주거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장승포항을 거점으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먼저 화재·안전·위생 등에 문제가 많았던 30년 이상 지난 노후주택 160동에 대해 집수리와 지붕개량 사업을 진행했다. 상습침수지역은 배수관로와 역류방지시설물을 설치하고, 골목길 정비와 함께 통학로에 안전시설물과 LED조명도 설치했다.

빼어난 경관과 지역 정체성을 활용한 전망대, 휴게데크, 포토존, 야간조명 등의 볼거리를 제공해 관광자원으로도 활용할 전망이다. '하늘카페'는 기존 마을회관을 리모델링한 주민공동이용시설로 '송구영신 소망길'의 시작 지점에 있어 지역주민의 거점공간이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카페공간으로 활용된다.

김규철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선도 사업에 걸맞은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거제를 시작으로 올해부터 100곳 이상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준공됨에 따라 해당 사업의 성과가 가시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