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대통령 집권 1년, 미국인 절반 "좌절감 느껴"

등록 2022.01.17 11:14:18수정 2022.01.17 11:1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BS 여론조사…인플레·경제 정책 불만 커

associate_pic

[필라델피아=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기아 구호 단체 '필라번던스'에서 부인 질 여사와 함께 자원봉사를 하기 전 텍사스 유대교 회당 인질 사건에 대해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2022.01.17.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1주년을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절반은 좌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공급망 붕괴와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이 복합적으로 나타나 국민의 불만이 높아진 결과다.

미 CBS방송이 지난 12~14일 미국인 성인 2094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16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좌절감을 느꼈다는 답변은 50%로 집계됐다. 응답자의 49%는 실망감을, 40%는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반면 만족한다는 답변은 25%에 불과했다.

바이든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은 44%를 기록했다.

그의 지지율은 취임 초 코로나19 팬데믹이 통제될 것이라는 낙관론이 퍼지면서 60%대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8월 아프가니스탄 철군 결정 이후 43%로 떨어졌으며 이후 인플레이션과 코로나19 재확산 등 악재가 겹치면서 반등하지 못했다.

이는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이후 역대 미 대통령 집권 1년차 지지율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37%)을 제외하고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CBS방송은 전했다.

젊은층 이탈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이하 유권자 10명 중 6명은 2020 대선에서 바이든에 투표했지만, 이들 연령대의 바이든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2월 70%에서 현재 42%로 하락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물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0%만이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을 지지했다.

응답자의 65%는 바이든 행정부가 인플레이션에 충분히 집중하지 않는다고 답했고, 58%는 경제에 대한 대응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에 잘 대응한다는 응답은 36%,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응답은 64%로 집계됐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불만인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69%가 '보건당국의 관련 정보가 혼란스럽다'고 답했다. 백신 의무화를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서는 61%가 불만을 표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