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현우, 유럽 콜에도 K리그 잔류 이유는…'노는브로2'

등록 2022.01.17 18: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노는브로2 김진규 조현우. 2022.01.17. (사진=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K리그 레전드 김진규, 조현우가 입담을 뽐낸다.

17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E채널 ‘노는브로(bro) 2’에서는 K리그 레전드 조현우, 김진규, 오범석, 김형일이 축구 선수들의 연봉부터 구단별 혜택까지 축구 이야기를 나눈다.

선수시절 거친 플레이 스타일을 가져 ‘필드 위의 파이터’라는 별명을 가진 김진규는 벌금만 4500만원을 냈다며 K리그 벌금 규정에 대해 말한다. 규칙마다 세분화된 액수와 구단 및 연맹 벌금의 차이점까지 설명하던 그는 “경기 중 관중에게 돌을 맞았다”며 자신이 관중에게 돌을 맞은 것으로 오해한 사건에 대해 언급한다.

이어 K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 중 하나인 조현우가 자신의 연봉을 고백하며 선수들은 구단별 혜택에 대해서도 말한다. 또한 조현우는 “월드컵 이후 유럽 빅리그에서 러브콜을 받았다”라고 말하면서 본인의 K리그 잔류 이유에 대해서도 고백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