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창묵 시장 '원주·횡성 통합' 가능…합의 전제돼야

등록 2022.01.17 12:24:29수정 2022.01.17 13:5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통합시기 2030년 제시

associate_pic

17일 원창묵 원주시장이 시정브리핑을 통해 원주·횡성 간 통합에 대한 원주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원창묵 원주시장이 장신상 횡성군수가 제안한 원주·횡성 간 통합 대해 충분히 논의해 볼 수 있다며 가능성을 시사했다.

원창묵 시장은 17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원주와 횡성은 같은 생활권을 공유하기 때문에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지역 간 통합은 어떤 형태이든 지역사회의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공론화 과정을 거쳐 통합에 찬성 합의가 이뤄진다면 공동현안 추진협의회를 통해 특별자치단체 구성을 포함한 실질적인 행정구역 통합까지도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통합시기를 2030년 정도로 추진하면 정치권의 저항을 줄이고 통합준비를 위한 시간도 충분히 가질 수 있다"며 사실상 임기를 다한 본인의 생각을 전했다.

원창묵 시장은 "지역발전을 위한 통합 제안이 자칫 지역 갈등으로 이어지지 않기 바란다"며 "지역의 이익과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신상 횡성군수는 지난 13일 군정브리핑을 통해 원주시에 공동현안 해결을 위한 '특별자치단체' 설치를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