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포 감정동 교회서 126명 집단감염…"일부는 오미크론 변이 판정"(종합)

등록 2022.01.17 13:15:48수정 2022.01.17 15:0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포 월곶면장과 김포시 행정국장 확진
정하영 시장도 밀접접촉자로 자가격리중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경기 김포지역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특히 이들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도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김포시에 따르면 지난 12일 감정동 모 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교인 등 1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이들 확진자 가운데 일부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로 확인됨에 따라 추가 검사를 벌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를 다녀간 교인 등 349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하고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해당 교회를 폐쇄 조치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감정동 한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확진자가 오미크론으로 확인되면서 예배 참석자는 물론 가족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조치했다"면서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포시는 이날 김포 월곶면장과 김포시 행정국장 등 2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김포 월곶면 행정복지센터 총무팀과 김포시 행정과 직원 전체에 대해 전수검사를 하고 있다. 또 정하영 김포시장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정 시장은 현재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