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해상, 전동킥보드 공유플랫폼 디어에 전략 투자

등록 2022.01.17 14:33: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현대해상이 전동킥보드 공유 플랫폼 '디어' 운영사 디어코퍼레이션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디어코퍼레이션은 현재 국내 진출 지역 1위의 전동 킥보드 공유플랫폼 제공 기업이다.

현대해상은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디어코퍼레이션과 고객 사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PM상해보험, 개인정보보호배상책임보험,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과 관련한 포괄적 사업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해상은 지난해 보험판매, 디지털 헬스케어, 모빌리티, 구독경제 분야 스타트업 8개사에 전략적 투자를 했다. 올해엔 기존 투자 분야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의 디지털 전환에 주목해 AI, 메타버스, NFT, 플랫폼 등의 신기술 분야 투자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정규완 현대해상 디지털전략본부장은 "현대해상은 디어코퍼레이션과의 협력을 통해 마이크로 모빌리티 영역의 새로운 보험 서비스 개발과 도시 내 이동 수단 트렌드 연구 등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