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건희 "안희정, 문빠에서 죽인거지"...서울의소리 MBC 미방분 공개

등록 2022.01.17 15:27:29수정 2022.01.17 15:52: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 16일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다. '서울의소리'는 17일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연루된 미투 사건와 관련한 김씨의 발언 중 방송 미공개 부분을 공개했다. (사진=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 화면 캡처) 2022.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 16일 방송에서 공개하지 않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통화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다.

'서울의소리'는 17일 서울의소리 유튜브 채널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연루된 미투 사건와 관련한 김씨의 발언 중 방송 미공개 부분을 공개했다. 서울의소리는 김씨와 통화한 이모 기자가 소속돼있는 회사다.

김씨는 MBC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통화 녹음 파일에서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공짜로 부려먹거나 그런 일이 없다.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그걸 뭐 하러 잡자 하냐고.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라며 "나는 안희정(전 충남지사)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했다.

미방분에서 김씨는 "나는 안희정 편이었거든"라며 "아니 둘이 좋아서 한 걸 갖다가 완전히 무슨 얘가 강간한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또 김씨는 "그 당시 전부 다 그렇게 해서 걸려든 게 진보 쪽이 걸려들었잖아"라며 "하여간 너무 미투. 너무 그런 식으로 하니깐. 아~우 난 아닌 거 같아. 서로 그냥. 아니 여자가 좋으면 한 번 이렇게 손 만질 수도 있잖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못하면 미투에 걸려. 그러면 삶이 매장돼. 이게 사회가 어디 연애나 하겠어? 남자들"이라고 했다. "그게 문빠가 죽인 거지 안희정을. 자기들끼리 싸운거지"라며 "대통령 후보에서 아예 그냥 잘라버리려고 문빠에서 죽인 거지. 그건 보수에서 죽인 게 아니라 자기들 리그에서 싸워서 내친 거야. 그러니까 난 안희정이 좀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거지"라고 말했다.

한편 유튜브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방송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제가 괜히 MBC 측에 줬나, 상당히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다"며 답답한 심정과 함께 파일 전체 공개를 예고했고, "통화 내용 중 일부가 MBC 보도 내용에서 제외됐다”며 해당 내용 중 2건을 공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