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해양·산악·산업·역사문화 어우러진 관광도시로 탈바꿈

등록 2022.01.18 07:34: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2021 대한민국 정원산업박람회가 2일 울산 태화강국가정원 일원에서 열리고 있다. 2021.11.02. bbs@newsis.com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해양과 산악, 산업, 역사·문화, 관광이 어우러지는 생태관광 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하는 ‘제7차 울산권 관광개발계획’을 확정해 공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관광개발계획은 관광진흥법 제49조에 따른 5년(2022년~2026년) 단위의 법정계획으로, 지역 관광발전을 위한 전략적 종합 계획의 성격을 띠고 있다.

이를 위해 ▲울산형 생태관광 기반(인프라) 확충 ▲최적의 스마트관광 기반 구축 ▲체류형 관광거점 개발 ▲울산권만의 관광 매력 발굴 ▲생태관광도시 울산 인식 제고 ▲경쟁력 있는 울산권 관광 생태계 조성 등의 6대 전략을 마련했다.

이 같은 전략 아래 ▲관광개발(11개) ▲관광진흥(10개) ▲관광단지(1개) 등 3개 분야에 22개 세부사업을 구성하고, 중장기 과제(사업계획 보완 후 반영)로 7개 사업을 선정했다.

사업비는 총 2조 888억원(민간자본 1조 6532억원, 공공예산 4356억원)이 책정됐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울산형 생태관광 기반(인프라) 확충’을 위해 태화강 국가정원 활성화, 태화강 수상스포츠 체험센터 조성, 달천철장 불꽃정원 조성, 장생포 고래문화특구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울산만의 관광매력 발굴’을 위해 반구대 암각화 역사관광 자원화, 대왕암공원 해상 케이블카 개발, 옹기마을 관광 명소화, 강동해안공원 조성, 방어진항 관광어항 조성, 영남알프스 케이블카 개발 등을 진행한다.

‘체류형 관광거점 개발’을 위해 강동관광단지 사업을, ‘최적의 스마트관광 기반구축’을 위해 스마트관광도시 조성, 고래여행 스마트선박 운영, 울산 투어패스 체계 구축의 사업을 추진한다.

‘생태관광도시 울산 인식 제고’를 위해 태화강 국가정원 사계절 페스타 위크 개최, 울산뉴딜 생태관광 기반 마련, 울산큰애기 마케팅 강화, 관광약자·반려동물을 위한 관광 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한다.

경쟁력 있는 울산권 관광생태계 조성’을 위해 울산형 농어촌관광 활성화, 울산 공정관광 육성기반 구축, 울산 체험관광 역량 강화 사업을 지원한다.

중장기 과제는 해양중심관광지 조성, (가칭)울산관광단지 조성, 서생해양관광단지 조성, 남산 울산전망타워, 강동온천지구 조성, 한글역사문화특구 지정 및 활성화, 울산권 종교유산 관광자원화 사업 등이다.

시는 이번 관광개발계획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관련 부서, 각 구·군, 유관기관 등과 협업해 추진 체계 구축, 국비 등 연차별 예산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