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치솟는 물가에 결국 정부도 개입…밥상물가 안정화될까

등록 2022.01.18 10:5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의 개입으로 식품기업 가격 러시 진정세 예상…"오래 버틸수는 없을 것"
가격 동결시 원재료 가격 상승분 기업에게 전가돼…장기적인 대책마련 필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새해부터 커피, 햄버거, 간장 등을 비롯해 식품업계가 가격을 인상하고 있는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쇼핑카트 대신 장바구니를 들고 장을 보고 있다. 2022.01.11.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연초부터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정부가 나섰다. 정부는 주요 식품 기업들을 모아놓고 밥상 물가 안정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영효율화를 통한 원가절감, 인상 품목과 인상폭 최소화 등 고통분담에 동참해 달라는 것이 요지다.

정부의 개입으로 인해 식품 기업들의 가격 인상 러시는 설 연휴를 앞두고 한동안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원자재 값이 많이 올라 버티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 식품업계 내부의 목소리다.

식품기업의 경우 3~6개월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 원자재를 미리 사들여 비축해놓고 있는 만큼 당장의 원자재 가격 상승을 제품 가격에 포함시키지 않아도 버틸 수 있지만 장기화되면 어렵다는 것이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권재한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로 식품기업 간담회를 열고 CJ제일제당, 대상, 농심, SPC, 오뚜기 등 5개 식품기업에 밥상 물가 안정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정부는 간담회를 통해 최근 가격이 급등한 원재료에 대한 할당관세 운용, 식품 분야 연구개발비 세액 공제 확대 등 올해 식품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원정책에 대한 내용을 안내하며 단기적인 금융과 세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들에게는 정부의 노력만큼 업계에서도 밥상 물가 안정을 위한 협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하며 "제품 가격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에는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것도 눈길을 끄는 부분이다. 제품 가격 인상 자제를 당부했지만 협조 요청에 따르지 않을 경우 공정위를 통한 기업 압박에 나설 수 있다는 경고도 담겨 있는 것으로 볼 여지가 많다.

정부의 이 같은 행보는 물가 안정이 올해 중요한 정책 목표로 제시됐기 때문에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지난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2022년 경제정책방향에 가용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는 입장을 넣었다.

물가 안정을 위해 정부가 사실상 가격 통제에 나서는 것은 물론 추가적인 제재안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업들의 경우 소나기를 피하기 위해 당분간은 정부의 눈치를 살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가 가격 인상을 압박하자 개별 기업에게 가격 인상을 하지 말라는 것은 월권으로 볼 여지가 많다', '원재료 가격 상승을 고려하지 않고 기업에 부담을 종용하는 탁상행정' 등 식품업계 내부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한 관계자는 "정부가 설 연휴를 앞두고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가격을 인상하지 않는다면 원재료 가격 상승분이 기업 부담이 될 수 있다. 기업에게 부담을 지우는 방식의 정책적 요청을 반복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다른 관계자는 "당분간은 고통분담 차원에서 제품 가격을 최대한 억제하려고 노력하겠지만 언젠가는 더 큰 폭의 판가 상승이 이뤄질 수 있다"며 "무조건 올리지 마라는 식의 정책보다 가격 인상 억제를 위한 다양한 세제 혜택 등을 장기적인 안목에서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제품 가격 인상을 결정하지 않은 제품군의 경우 당분간 상황을 관망할 가능성이 높고 설 이후 제품 가격 인상을 검토하던 업체의 경우 정부의 가격 인상 억제 요청 이전에 결정난 사안이기 때문에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과 대상은 설 연휴가 끝난 2월3일과 7일 각각 장류 가격을 평균 9.5%, 11.3% 올린다는 계획이다. 해당 제품군의 경우 제품 가격의 인상을 결정한 상황이어서 제품 가격 인상 철회 등이 이뤄질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설 이후 제품 가격 인상을 검토했던 기업은 제품가격 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미 인상 계획을 밝힌 기업을 제외하고 나머지 기업들은 올해 1분기에 제품 가격 인상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