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기존 확진자 접촉 감염자 대다수…광주 184명

등록 2022.01.18 07:5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검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지역에서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이 지속돼 184명을 기록했다.

18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광주지역 코로나19 감염자는 184명으로 집계돼 지난 16일 237명에 비해 53명 줄었다.

확진자 번호는 1만291번~1만474번으로 등록됐으며 증상 정도에 따라 격리병상, 자가치료 조치됐다.

광주지역 전날 확진자 184명 중 142명은 기존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으로 분류됐다. 확진자와 생활하고 있는 가족을 비롯해 직장동료 등으로 파악돼 방역당국은 밀접촉자에 대해 추가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19명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은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해외 입국자 11명과 타지역 확진자 접촉으로 7명이 감염돼 방역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분석하고 있다.

이 밖에도 광주에서는 요양병원 감염이 지속돼 전날 5명이 추가됐다.

새해들어 광주지역 감염자는 1일부터 8일까지 80~90명대 였지만 9일부터 확진자가 세자리수로 증가했으며 지난 13일과 14일, 16일에는 각각 224명·208명·237명을 기록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일선 학교가 방학을 맞아 가정내 접촉과 모임 등이 많아지면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증상이 의심될 경우 곧바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