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언론단체 6곳 "민주당·국힘 양자 TV토론은 명백한 갑질"

등록 2022.01.18 09:48: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지상파 방송 3사의 양자TV토론에 대해 언론 현업 단체 6곳이 "명백한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PD연합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는 17일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비상식과 불공정이 난무하는 양자토론은 명백한 '갑질'"이라며 "애초 방송사가 여야후보 4자 토론을 제안했지만 TV토론을 자기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이용하려는' 거대 양당의 야합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제20대 대통령선거가 이제 50일 앞으로 다가온 현재, 시민들은 아직 단 한 번도 방송을 통해 각 정당 대선후보자의 장단점을 비교할 공정한 다자간 토론을 본 적이 없다"며 "거대 양당들이 표 계산 속에 각종 토론 참석 여부를 판단하면서 국민의 알 권리는 계속 뒷전으로 밀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대선후보 TV토론 기준은 국회 의석수 5석 이상 정당의 후보, 직전 대선 3% 이상 득표, 이전 총선 또는 지방선거 비례대표 선거에서 3% 이상 받은 정당의 후보, 선거 운동기간 시작 전 한 달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으로 규정되어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양자 TV토론'으로 합의한 데 이어 지상파 방송 3사에서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언론단체들은 "코로나 상황 속, 후보자들을 가까이 접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공정성과 다양성이 보장되는 TV토론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올바른 참정권 행사를 위해 가장 중요한 선거 절차"라며 "이런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만 참석하는 양자 TV토론은 소수 정당 후보는 물론이고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심각한 불공정 행위이며, 거대 양당의 정치적 횡포"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공공재인 지상파 방송을 정치적으로 오남용하려는 양자토론 계획을 포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상파 3사에도 "국민의 자산인 전파가 불공정한 정치적 이득을 취하는 도구로 쓰여서야 되겠는가"라며 "공직선거법의 정신을 존중하고 자격 있는 모든 정치세력에 대해 공정한 토론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