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허가 의료기기 판매 시 최대 2배 과징금 부과

등록 2022.01.18 09:13: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식약처 ‘의료기기법 시행령’ 개정?공포

associate_pic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무허가 의료기기 등 위해 의료기기 판매 시 징벌적 과징금 부과기준을 마련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기기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18일 개정·공포하고, 오는 2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작년 7월 20일 개정·공포된 ‘의료기기법’에서 위임된 세부 사항 등을 규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개정 내용은 ▲무허가 의료기기 등 위해 의료기기 판매에 대한 징벌적 과징금 부과기준 신설 ▲의료기기위원회 위원장, 정부·민간 공동 운영 등이다.

이에 따라 무허가 제조·수입, 거짓·부정한 방법으로 허가·인증·신고(변경 포함) 및 갱신, 국민 보건에 위해를 끼쳤거나 우려가 있어 사용중지·허가 취소된 의료기기 등 위해 의료기기를 제조·수입해 판매한 영업자에게는 해당 의료기기 판매금액(판매가격×판매량)의 최대 2배 금액까지 징벌적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의료기기위원회의 공동위원장(식약처 차장, 민간위원)은 위원회 업무 총괄, 회의 소집 등 업무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매 회의 시 의장을 교대로 맡도록 하는 등 관련 세부 규정이 마련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개정이 위해 의료기기의 제조·판매 행위에 대한 처분 실효성을 확보하고 의료기기위원회의 공정성·신뢰성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과학적 지식과 규제 전문성을 바탕으로 의료기기 안전관리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