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자산운용, 희토류전략자원기업 ETF 코스피 첫 상장

등록 2022.01.18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ETF사업본부 신설 후 미국 MVIS사와 전략적 협업
희토류·전략자원 관련 글로벌 20개 기업에 투자
"글로벌 수요 증가로 꾸준한 수혜 예상"
향후 친환경·미래산업 라인업 구축 계획

associate_pic

한화자산운용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한화자산운용은 18일 '한화ARIRANG 글로벌희토류전략자원기업MV' 상장지수펀드(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했다.

이 ETF는 한화자산운용이 지난해 9월 ETF사업본부를 별도본부로 신설 조직하고 내놓은 첫 번째 상품이다. 미국 MVIS(MV Index Solutions)사와의 전략적 협업에 따른 결과물이다. 국내 최초이며 글로벌 두 번째 상품이란 설명이다.

김성훈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핵심 원료인 희토류를 비롯해 리튬, 코발트, 티타늄과 같은 전략자원 관련 기업에 포괄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최초의 상품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친환경 및 미래산업 관련 라인업을 단계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한화ARIRANG 글로벌희토류전략자원기업MV ETF가 투자하는 희토류와 전략자원은 전기차의 구동모터, 2차전지, 풍력발전 터빈,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GPS시스템 등 최첨단 산업 및 미래산업에 필수적인 핵심원료로 사용돼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희토류(Rare Earth)는 학술적으로 17개 원소를 총칭한다. 전략자원(Strategic metals)은 102가지 원소 중 희토류 17개를 제외한 희소금속을 뜻하지만 일반적으로 철, 구리, 알루미늄 등 산업적으로 대량생산되는 일반금속에 대응해 산업적 수요가 크지만 부존량이 적고, 추출이 어려운 금속원소를 말한다.

한화ARIRANG 글로벌희토류전략자원기업MV ETF의 투자대상은 희토류/전략자원을 생산(채굴)·정제·재활용하는 글로벌 주요 20개 기업이다.

주요 구성 종목을 살펴보면 ▲세계 최대의 리튬광산을 소유한 호주의 필바라 미네랄스(PILBARA MINERALS) ▲미국시장에 유일하게 상장된 희토류 생산기업 MP 머티리얼즈(MP Materials) ▲상해거래소에 상장된 코발트 전문기업 화우 코발트(Zhejiang Huayou Cobalt) ▲중국 최대 리튬기업 강봉리튬(Ganfeng Lithium) 등이 있다. 

한화ARIRANG 글로벌희토류전략자원기업MV ETF는 'MVIS Glabal Rare Earth/Strategic Metals Index'를 추종한다. 이 지수의 최근 누적성과는 지난해 말 기준 3개월 12.79%, 1년 82.78% 수준이다.

동일지수를 추종하는 VanEck Rare Earth/Strategic Metals ETF(티커명 REMX)는 2010년 10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해 10년 넘게 운용 중이다.

이 ETF는 미국 유일의 희토류 투자상품으로 운용규모는 12일 기준 11억 달러(약 1조3000억원) 수준이다. 지난해 3억2200만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3배 넘게 급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및 온실가스 배출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국가들은 탄소 중립 달성을 약속했다. 청정에너지 체제를 위한 시스템 구축에는 희토류, 리튬, 코발트, 티타늄 등의 광물자원을 더 많이 필요로 할 수밖에 없다.

윤준길 한화자산운용 ETF운용팀장은 "희토류는 원유, 천연가스와는 달리 직접투자수단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생산기업에 투자하는 방법이 효과적"이라며 "전기차의 경우 내연기관 자동차 대비 광물투입량이 6배, 육상풍력발전소는 가스화력 발전소 대비 9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윤 팀장은 "전기차 및 배터리 저장에 대한 광물수요는 2040년까지 최소 3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희토류와 전략자원 관련 전방산업의 성장에 따른 수요증가로 이들 생산기업의 꾸준한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