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마지막 설 선물…"하루하루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 마무리"

등록 2022.01.18 10:00:00수정 2022.01.18 10:14: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포 문배주, 광양 매실액, 문경 오미자청, 부여 밤 등 지역 특산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 = 청와대 제공) 2022.01.18.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임기 마지막 설 명절을 맞아 1만5000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선물은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및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동절기 어려움이 많은 다양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

문 대통령은 설 명절 선물에 동봉될 인사말 카드를 통해 "지난해 애써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가 이룬 것들이 많다"며 "새해에는 호랑이처럼 높이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과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 = 청와대 제공) 2022.01.18.


한편 유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도 겨울철 현장업무 종사자 및 국정 협조자 등에게 설 명절 선물을 보낸다. 코로나19로 판로가 어려운 중소상공인과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을 위한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아울러 청와대는 지난해 12월22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온라인 농축수산물 직거래장터를 통해 우리 농축수산물 소비 확산에 참여했다.

청와대는 "정부 출범 후 자매결연을 맺고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해 온 사회복지기관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설 준비 생필품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