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세호 미모의 세여성 등장에 '쿵쾅쿵쾅'…'고끝밥'

등록 2022.01.18 18: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생 끝에 밥이 온다. 2022.01.18.(사진=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조세호가 설렘을 감추지 못하며 홀로 연애 리얼리티에 빠졌다.

18일 오후 8시 방송되는 NQQ 디스커버리 채널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에서는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여름 체험하기'라는 고생을 위해 영하 10도 날씨에 여름 캠프를 떠났다. 빈틈없이 채워진 스케줄을 소화하던 '82 개띠즈'는 자유시간을 얻었고, 편안한 상태로 숙소에 누워 노래를 부르며 쉬었다.

그때 미모의 세 여성이 방팅을 제안하며 자연스럽게 합석했다. 이들의 등장에 조세호는 함박웃음을 짓다 애써 표정을 감추었다.

이를 본 황제성이 "한 명이 진짜 설레고 있다"며 집어내자, 조세호는 당황하며 횡설수설했다. 유부남인 문세윤, 황제성, 강재준은 별 생각이 없지만 조세호만큼은 혼자 경직되어 있었다.

조세호는 황제성의 진심이냐 질문에 "이런 설렘이 오랜만이라서 진심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