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대전시의원 "윤석열,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 폐기하라"

등록 2022.01.18 11:36:57수정 2022.01.18 12:44: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항공우주청은 대전이 최적지…표 얻기 위한 즉흥적 공약" 비난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이 18일 오전 시의회 앞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에 대해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폐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22.01.18. joemedia@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에 대해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시의회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항공우주청은 대전이 최적지"라며 "대전시민의 염원을 짓밟는 공약을 즉각 폐기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대전시는 이미 우주청 설립과 유치를 유한 용역에 돌입했고, 우주청을 기반으로 한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대선 공약 과제에 포함해 줄 것을 각 당의 대선캠프에 제안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주지하다시피 우주산업 기술 연구개발은 대전에서 이뤄지고 있고, 항공 및 과학기술 정책을 총괄할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인근 세종시에 위치해있다"고 강조했다.

"항공우주연구원과 KAIST, ETRI, 국방과학연구소를 비롯한 항공우주산업 관련 기관과 기업이 40개가 넘을 뿐만 아니라 기술개발 연구인력 또한 대전에 집중돼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오직 표를 얻기 위해 종합적이고 객관적 평가 없이 즉흥적으로 발표한 이번 공약은 국토의 균형발전과 행정의 효율성을 무시한 처사"이라고 꼬집고 "국민의힘은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즉각 폐기해야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대전의 국민의힘 정치인들에 대해서도 "폐기 투쟁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요구하고 "민주당 대전시의원들은 시민과 함께 항공우주청 대전설립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앞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지난 14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경남선대위 발대식서 항공우주청 설립과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항공우주 제조혁신타운 조성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허태정 시장은 전날 새해 브리핑을 통해 강력한 유감을 표하고 공약을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