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림프부종' 치료물질 기술이전

등록 2022.01.18 13:1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도내 바이오·제약 스타트업 연구개발 지원"

associate_pic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바이오센터.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경기도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인 ㈜라플레에 림프부종 치료를 위한 신약후보물질을 기술이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은 도가 추진하는 '바이오산업 육성지원사업'의 우수성과 중 하나로, 경과원 구진모 박사가 주관하고 성균관대학교 이석찬 교수, 경희대학교 강희 교수가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지난 2020년 4월에는 공동연구한 후보물질의 특허를 출원하고 의약화학분야 국제저명학술지인 'European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재 림프부종에 대한 치료법으로는 물리적 압박요법 및 경구용 보조약물치료로 한정돼 있다.

경과원은 림프부종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신약후보물질인 'GSK-2'를 개발, 세포내 평가와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입증해 신약 후보물질로서 충분한 가치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경과원 구진모 박사는 "기존에 치료제가 전무한 림프부종 치료에 대한 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연구"라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의 연구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이전을 받는 ㈜라플레의 염창환 대표는 "이전 받은 기술을 토대로 림프부종으로 고통 받는 환자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림프부종' 치료용 후보물질 개발 및 기술이전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바이오센터 천연물연구팀(031-888-6934)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2007년부터 도내 바이오·제약기업 육성지원을 실시해 지금까지 도내 약 120여 개의 바이오·제약기업에 47만 건의 연구 인프라와 기술을 지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