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농업기술원-안성시 '지역특화 벼 품종 개발' 협약

등록 2022.01.18 13:26: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농기원, 우량 품종군 육성·적응성 검정
안성시, 특화 품종 선별·홍보·보급

associate_pic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왼쪽)과 김보라 안성시장(오른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농업기술원과 안성시가 '안성 지역특화 벼 품종 공동 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18일 체결했다.

지난해 기준 경기도 전체 벼 재배 면적 7만4717ha 중 추청, 고시히카리 등 일본계 벼 품종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40%(2만9275ha)에 이른다. 안성시의 경우 전체 벼 재배 면적 7437ha 중 일본계 벼 품종 점유율이 80%(6066ha)를 넘는다.

협약에 따라 농기원은 우량 품종 후보군 육성과 해당 품종의 안성지역 적응성 검정, 쌀 품질 분석 등을 담당한다. 안성시는 지역 농가·소비자와 함께 시 특화 품종을 선별해 홍보와 보급을 맡기로 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이번 협약이 소비자와 농업인이 모두 만족할 수 있고 지역 브랜드를 알릴 수 있는 안성시 벼 특화품종 개발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기원은 이와 별개로 자체 개발 벼 품종 '참드림' 보급 활동, 외래 벼 대체 품종으로 고양시와 '가와지1호', 평택시와 '꿈마지’ 공동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