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간면 송전탑 반대 대책위 "송전탑 설치 전면 재검토해야"

등록 2022.01.18 15:18: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 황간면 고압송전탑 건설 반대 대책위원회는 18일 영동군청에서 송전탑 설치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영동군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영동군 황간면 고압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18일 "한전에서 추진하는 송전탑 설치를 전면 재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 입지선정위원회 계획 노선은 우매리 마을을 양분하는 내용"이라며 "우리는 지역주민의 생존권과 환경권, 경제권 등 피해최소화 방안을 찾기 위해 한전과 대화에 진지하게 응했으나 한전 측은 책임회피와 기만전술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방적으로 개발 독재적인 건설사업의 전면적인 재검토를 촉구한다"며 "계속해서 강행한다면 우리 주민은 목숨 걸고 행동으로 결연한 의지를 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지역은 현세대 뿐 아니라 후손에게 물려줄 생활터전"이라며 "잠정적인 전기수요 대비라는 형식적인 공익에 양보할 수 없음을 재차 강조한다"고도 했다.

한국전력공사는 충북 영동군과 경북 상주시에 안정적 전력 공급을 위해 약 30㎞에 이르는 154㎸ 규모의 송전선로 설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송전선로는 영동군 용산면 변전소에서 황간면을 거쳐 상주시 모동면~공성면~청리면 변전소까지 연결되도록 계획돼 있다.

영동 용산면과 황간면 주민은 해당사업 추진으로 자연경관 훼손 등을 우려해 반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