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추경 14조 너무 적어…尹, 증액 동의해주길"

등록 2022.01.18 15:2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가 책임인 방역을 자영업·소상공인에 떠넘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2022.0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이창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8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에 대해 "안타깝게도 정부에서 제시한 안인 14조원은 정말 너무 적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 하례식에서 "나는 하도 퍼주기다, 포퓰리즘이다 이런 비난이 많아서 한 25조원 내지 30조원의 실현 가능안을 만들어보자고 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질병으로부터 국민 생명을 지키는 일은 사실 국가 책임"이라며 "이 역할의 거의 상당 부분을 국민들에게, 그리고 그 중서도 가장 취약한 서민이라고 할 수 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 떠넘겼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를 하고 있는 사람의 일원으로서, 또 국가행정의 일부인 지역행정을 맡았던 사람으로서 오늘날 소상공인을 포함한 서민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정말로 많은 책임감을 느끼고, 또 그에 상응해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마침 이 자리에 존경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와있다"며 "이번에는 빈말이 아니라 실제 행동으로 여야 간 증액을 합의하면 정부가 반대할 리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지원하긴 해야겠지만 선거 전에 지원해서 혹 매표행위를 한다고 비난받는 일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을 것"이라며 "여기 여야 주요 후보들이 있으니 증액에 동의해준다면 전에 말한 50조원에는 못 미치더라도 최소한 그에 미칠 수 있도록 서로 합의하는 좋은 자리가 되면 좋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