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최진석 함평 만남' 상임선대위원장 수락…정권교체 한마음

등록 2022.01.18 16:55: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함평=뉴시스] 류형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전남 함평군 대동면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 자택에서 최 교수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2.01.18. hgryu77@newsis.com

[함평=뉴시스]  류형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캠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으로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합류한다.

안철수 후보는 18일 오후 전남 함평군 대동면 최 명예교수 자택을 찾아 1시간 정도 간담회를 한 뒤 "최 명예교수가 상임선대위원장직 요청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평소에도 최 교수를 존경했으며 책을 통해 배움을 많이 얻었다"며 "지난번 방문때도 대한민국의 위기를 제대로 고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되는 것인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교수께서 흔쾌히 상임선대위원장을 수락해줘 감사하다"며 "선거에서 승리해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앞으로 최 교수는 캠프의 사상적 중심이 되어 우리나라가 처한 환경, 무엇을 해야 하는지 등을 대중에게 열심히 알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최 교수는 "철학자가 정치의 험한 영역에 들어가면 망신만 당할 수 있다며 수락하지 말라는 전화를 많이 받았다"며 "하지만 우리나라가 진영정치로 흐트러져 있어 정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안 후보를 돕기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정권교체가 중요한 사명이지만 정권교체 이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안 후보는 분명한 비전, 이론적 토대, 실천적 역량을 가지고 있어 나라를 살리는 마음으로 안 후보를 돕기로 했다"며 "안 후보는 우리 사회에 팽배해 있는 도덕적 결함이 하나도 없는 분으로 현재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다"고 밝혔다.

당내의 역할에 대해서는 "아직 실력이 없기 때문에 무엇을 바꾸기보다는 내일 캠프에 가서 상황을 파악하고 가장 중요한 일부터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함평=뉴시스] 류형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전남 함평군 대동면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 자택에서 최 교수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2022.01.18. hgryu77@newsis.com

안 후보는 이와 함께 양자토론과 네거티브선거, 1월 추경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안 후보는 "양자토론은 공정하지 않은 것인 만큼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며 "대한민국이 위기에 빠져 있다는 것을 국민들은 알고있는 만큼 코로나19 극복, 4차산업혁명으로 인해 줄어드는 일자리문제 해결 대책 등이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요한 토론 주제가 돼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지금 세계 정세는 미-중 신냉전으로 인해 권력 지도가 바뀌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사이에 끼어 있어 운명을 모르는 상황인데 네거티브로 발목잡기만 하고 있으니까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다"며 "이제 그런 것들은 그만두고 우리나라를 살릴 수 있는 생존전략, 미래 먹거리에 대해 토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야의 1월 추경에 대해서는 "1월 추경은 1951년 이후 처음이며 70년만이다"며 "본 예산에 반영이 돼 있어야 하고 미리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을 1월에 하는 것은 이해가 안되며 만약에 추경을 한다면 지출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롭게 국채를 발행하면 국민들의 빚은 더 늘어나고 미래세대는 더 어렵게 된다"며 "1월 추경은 통과된 올해 예산 범위 내에서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