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일 오후부터 수도권 강설예보…서울시, 제설 2단계 비상근무

등록 2022.01.18 17:40: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000여 명, 1200여 대 장비 투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오는 19일 오후부터 2~5㎝, 많은 곳은 7㎝의 적설이 예보됨에 따라 19일 오전 8시부터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1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를 찾은 시민들이 내리는 눈을 맞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오는 19일 오후부터 2~5㎝, 많은 곳은 7㎝의 적설이 예보됨에 따라 19일 오전 8시부터 제설 2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2단계 조치 발령으로 시는 9000여명의 인력과 1200여대의 제설차량·장비를 제설작업에 투입한다.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한 후 서울에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사전 살포한다.

또 시는 시민들의 출·퇴근길 혼잡을 막고자 19일 대중교통 출퇴근시간대 집중배차시간을 30분씩 연장 운행한다. 이에 따라 지하철 1~8호선은 출근시간대 36회, 퇴근시간대 20회씩 증회 운행된다. 배차간격은 집중배차시간대와 동일하게 출근시간대 2.5~4.5분, 퇴근시간대 3~5분 간격으로 최소 유지할 예정이다.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 및 버스 우회 상황은 도로전광표지(VMS)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를 통해 신속하게 안내될 예정이다. 일반 시민들은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과 트위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내일 오후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돼 있는 만큼 내일은 출근길부터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며 "시민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