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지은에 유감' 이수정, 국민의힘 여성본부 고문직 사임

등록 2022.01.18 22:29:47수정 2022.01.18 22:45: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건희 '안희정 불쌍' 발언에 피해자에 유감 표명
"살아온 원칙에 따른 선택…일말의 후회도 없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범죄피해자 지원제도 개선에 관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18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고문직에서 물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수는 앞서 윤석열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미투' 관련 발언 이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사건 피해자 김지은씨에게 사과한 바 있다.

이 교수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고문직을 유지하기 위해 (비판을) 외면하고 있는 것보다 양심적인 한 마디를 하는 게 살아온 원칙에 따르는 선택이었다"며 "선대위에 부담이 되고 싶지는 않았기 때문에 오늘 새벽에 고문직 사의를 표명했고 일말의 후회가 없다"고 말했다.

또 "김지은씨가 이제 겨우 제자리를 찾아가서 살 만한데 왜 또 온 세상에 불러내가지고 괴롭히나"라며 "유감을 표명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지은씨에 대한 입장 표명을 두고 당내에서 비판이 제기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을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 유튜브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 도중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다.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하다. 난 안희정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말한 것이 알려져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