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족이 된 반려동물, 펫케어 시장 주목해야"

등록 2022.01.19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협 국제무역통상연 최근 보고서에서
글로벌 트렌드 맞춰 수출 전략 세워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 늘면서 급성장 중인 펫케어(Pet care) 산업이 새로운 수출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어, 진출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9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간한 '성장하는 펫케어 산업 최신 트렌드와 우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에 따르면 팬데믹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2020년 세계 펫케어 시장은 전년대비 6.9% 증가한 1421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 2026년까지 2177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우리나라 펫케어 시장 규모도 2020년 17억9200만 달러로 2016년 이후 5년간 연평균 8.4%씩 성장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반려동물 양육인구가 증가하면서 '애완동물 돌봄'산업이 급부상하고 있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들이 급성장하는 펫케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펫휴머니제이션(반려동물의 인간화) ▲펫테크 ▲혁신 동물의료 등의 트렌드를 반영한 진출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펫휴머니제이션 트렌드가 가장 뚜렷하게 나타나는 분야는 펫푸드로 또 하나의 가족이 된 반려동물에게 사람도 먹을 수 있는 재료로 만든 다양한 '휴먼그레이드' 푸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반려동물 산책·놀이대행·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도 꾸준히 늘고 있다.

동물의료 분야는 펫휴머니제이션과 펫테크가 가장 효과적으로 융합돼 나타난 영역이다.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반려동물 관련 데이터의 실시간 축적, 인공지능(AI)·딥러닝 기술 기반의 질병 예측 및 진단, 원격진료 및 상담 등이 가능해지면서 다양한 형태의 동물의료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보고서는 급성장하는 펫케어 시장에서 우리 기업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트렌드를 적용한 새로운 가치창출 ▲소비자의 페인포인트(pain point, 고객이 불편을 느끼는 지점) 분석과 솔루션 제공 ▲제품·서비스의 융합 ▲국가별 시장진출 맞춤형 로드맵 마련 등의 4가지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무역협회 박가현 수석연구원은 “가족의 일원이 된 반려동물들을 위한 펫케어 산업은 앞으로 더욱 고부가가치화 되면서 성장을 거듭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이 기존 제품에 글로벌 트렌드를 입히고, 혁신 기술 접목과 서비스 융합 등 연구개발에 힘쓴다면 새로운 수출유망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